자유게시판

'택시운전사' 9일만에 600만 돌파..올해 최단 기간 (공식입장)   …

페이지 정보

작성자 assa 작성일18-10-12 10:29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http://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135300&gid=999339&cid=1068140


휴먼 영화 '택시운전사'(장훈 감독, 더 램프 제작)가 개봉 9일 차인 오늘(10일) 오후 600만 관객을 돌파하며 2017년 개봉 영화 중 최단기간 600만 돌파 기록을 달성했다

'택시운전사' 투자·배급을 맡은 쇼박스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택시운전사'가 오늘 오후 2시 30분 기준 누적 관객수 600만1694명명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쇼박스는 "개봉 2주차에도 흔들림 없이 CGV 골든 에그 지수 97%를 비롯한 각종 예매 사이트에서 평균 평점 9점 이상을 기록하며 뜨거운 호평과 입소문을 이어가고 있는 '택시운전사'가 개봉 9일째 6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송강호를 비롯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류준열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과 장훈 감독 특유의 담백한 연출, 그리고 1980년 5월을 따뜻한 웃음과 감동, 희망으로 그려낸 가슴 울리는 스토리까지 삼박자를 모두 갖춘 영화로 관객을 사로잡았다"며 "또한, 해외영화제 공식 폐막작 선정 및 경쟁부문 초청, 상영작 중 가장 오랜 시간 기립박수를 받은데 이어 주연배우 송강호의 남우주연상 수상으로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해외 평단의 호평까지 더해져 국내외적으로 대중성과 상업성을 동시에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개봉 2일 만에 100만, 3일 만에 200만, 4일 만에 300만, 5일 만에 400만, 7일 만에 500만, 9일 만에 600만 관객을 돌파한 '택시운전사'. 2017년 개봉 영화 중 최단기간 600만 돌파 기록을 달성한 '택시운전사'는 '변호인'(13, 양우석 감독)보다 약 일주일가량 앞서고 있고 경쟁작이기도 한 '군함도'(류승완 감독)의 600만 돌파 속도보다 사흘 빠른 기록을 세워 눈길을 끈다.

한편,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가 통금 전에 광주를 다녀오면 큰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 기자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향하는 이야기를 다루는 영화다. 송강호,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류준열 등이 가세했고 '고지전' '의형제' '영화는 영화다'의 장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바다의 깊이를 재기 위해 바다로 내려간 소금인형처럼 당신의 깊이를 재기 '택시운전사'위해 당신의 피 속으로 뛰어든 나는 소금인형처럼 188벳흔적도 없이 녹아버렸네. 그러나 버리면 얻는다는 것을 안다 해도 버리는 일은 그것이 두폴양방무엇이든 쉬운 일이 아니다. 비지니스도 잘 자라납니다. 마음이 핵심입니다. ​불평을 하기보다는 변화에서 긍정적인 면을 찾고, 그것을 조회유연하게 대처하는 방법을 찾는다. 문화의 가치를 소중히 하는 사람이라면 평화주의자가 글쓴이아닐 리 없다. 그럴때 우리는 좋은 친구하나 있었으면 하고 생각을 하지요. 시작이 가장 중요했다. 거리나 시간, 자세등 다른 어떤 것도 그 시점에서는 중요하지 않았다. 그때마다 아버지는 선생님이 잘못 가르쳐 아이가 이렇게 됐다고 도리어 선생님을 나무랐습니다. 겸손함은 반짝이는 빛이다. 겸손함은 정신이 지식을 받아들이고 마음이 진실을 받아들이도록 준비시킨다. 그들은 같은 실수를 토토사이트계속적으로 반복하지 않는다. 아파트 주변에도 이름 모를 새들이 조석으로 찾아와 조잘댄다. 우리처럼 작은 존재들에게 우주의 광막함을 견딜 수 있게 해 주는 건 오직 사랑뿐이다. 우린 밥만 먹고 사는 게 아니라 사계절도 먹고 살지요. 할미새 사촌이란다. 알을 부부가 교대로 품더니   얼마 지나 여러 마리의 어린 새 소리가 들린다. 그가 그토록 사랑했던 최단이 광막한 고장에서 그는 혼자였다. 나의 삶의 길은 언제나 너를 만나러 가는 길이다. 몇끼를 굶어도 배부를 것 같은 광경이었습니다. 이같은 차이는 대부분 마음가짐에서 시작된다. 그리움으로 수놓는 길, 이 길은 내 마지막 숨을 몰아쉴 때도 내가 사랑해야 할 길이다. 이 지상에서 내가 만난 가장 행복한 길, 늘 가고 싶은 길은 너를 만나러 가는 길이다. 타인에게 자신의 힘을 나누어주고 마음을 열어주는 것은 자신의 삶을 행복하게 만드는 방법이다. 절대 질 수 없다며 기간질투하고 경쟁하는 대상은 없을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