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할리웃POP]'라라랜드' 엠마 스톤, 전세계 여배우 출연료 1위   …

페이지 정보

작성자 assa 작성일18-10-12 16:09 조회2회 댓글0건

본문


http://entertain.naver.com/topic/999195/999195/read?oid=112&aid=0002949142

엠마 스톤이 2017년 가장 많은 출연료를 받은 여배우에 올랐다.

8월 17일(한국시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할리우드 배우 엠마 스톤이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출연료를 올린 여배우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엠마 스톤은 지난 2016년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세전 2,600만 달러(한화 약 296억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뮤지컬 영화 '라라랜드'의 출연료 및 곧 개봉할 영화 '배틀 오브 더 섹시스'의 출연료가 그녀를 1위에 올렸다.

이어 2위는 제니퍼 애니스톤(2550만 달러)이 차지했다. '프렌즈'가 종영한 후 10년이나 지났지만 여전히 로열티를 받고 있고, '더 옐로우 버드' 및 광고 수익이 한 몫을 했다.

지난해까지 2년 연속 가장 많은 출연료를 받았던 제니퍼 로렌스는 2400만 달러로 3위에 그쳤다. 광고 수익 및 '마더!'의 출연료다.

#다음은 올해 여배우 출연료 TOP10

1. 엠마 스톤(2600만 달러)
2. 제니퍼 애니스톤(2550만 달러)
3. 제니퍼 로렌스(2400만 달러)
4. 멜리사 맥카시(1800만 달러)
5. 밀라 쿠니스(1550만 달러)
6. 엠마 왓슨(1400만 달러)
7. 샤를리즈 테론(1400만 달러)
8. 케이트 블란쳇(1200만 달러)
9. 줄리아 로버츠(1200만 달러)
10. 에이미 아담스(1150만 달러)
나는 확신했다. 나를 뿅 가게 하는 여자는 무엇보다도 부끄러움을 아는 여자다. 나는 내 삶의 어떠한 확신도 갖고 있지 않다, 하지만 별들의 풍경은 나를 꿈꾸게 한다. 기업의 핵심은 돈도 기술도 아닌, 바로 사람이다. 내가 오류를 범하기 쉽다는 것을 날짜안다고 해도 실수를 피할 수는 없다. 다만 넘어지면 다시 일어설 뿐이다. 나는 내 머리를 최대한 활용할 뿐 아니라, 다른 사람의 머리도 최대한 많이 빌린다. 리더는 목표달성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사람이 아니라, 올바른 가치관에 따라 움직이는 사람이다. 매력 있는 남자란 자기 냄새를 피우는 사람이다.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판단하고, 무슨 주의 주장에 파묻히지 않고 유연한 사람이다. 의무적으로 하는 운동은 몸에 해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강제로 습득한 지식은 마음에 남지 않는다. 시간은 빨리 흐른다. 특히 행복한 시간은 아무도 붙잡을 새 없이 순식간에 지나간다. 각자가 생각해 낸 독자적인 비결만이 든든한 밑거름이 되어 줄 것이다. 어제를 불러 오기에는 너무 와이즈토토라이브스코어늦다. ​그들은 자신이 항상 모든 사람들의 기분을 맞춰줄 필요가 없다는 것을 안다. 자유와 평등, 형편 없는 원칙이다. 인류에게 하나밖에 글쓴이없는 진정한 원칙은 정의이며 약자에 대한 정의는 보호와 친절이다. 적절하며 가능한 짧게, 그러나 항상 쉽게 말하라. 연설의 목적은 허식이 아니라 이해시키는 것이니까. 새끼들이 모두 떠나고 난 뒤 홀로 남은 아빠 가시고기는 돌 틈에 머리를 처박고 죽어버려요. 그래서 산을 떠나면 산에서 있었던 좋은 추억을 떠올리고, 산을 떠나자마자 곧 다시 돌아가고 싶어지는 것이다. 저하나 공부시키고 훌륭한 사람 만들기 위해 저희 어머니와 누이가 참 많은 고생을 했습니다. 상처가 나를 지배하여 :그 포로가 되는 것이 아니라 그 상처를 내 삶의 디딤돌로 바꾸어 버리는 것, 그것이 내가 내 강원랜드 카지노 예약삶의 진정한 지배자입니다. 이러한 애착증군이 성공으로 이어지는 마음의 동기가 되었습니다. 분명 어딘가엔 순수한 기쁨 위에 세워진 기이하고 아름다운 세상이 있을 거야! 한글재단 이사장이며 한글문화회 회장인 이상보 박사의 글이다. 거울에서 우리는 모양을 보고, 비트코인거래소 제작술에선 마음을 본다. 적을 향해 행진할 때는 나쁜 음악과 나쁜 논리도 얼마나 좋게 들리는가! 모든 (목)어린이가 부모 눈에 비친대로만 커준다면 세상에는 천재들만 있을 것이다. 그 사람을 위한 배려에 온 힘을 쏟아 주세요. 여행을 떠날 각오가 되어 있는 사람만이 자기를 묶고 있는 속박에서 벗어날 수 있다. 한문화의 굴레에서 앓고 있던 이 땅의 씨알들을 사랑하여 ‘한글(훈민정음)’을 새로 지어 널리 폄으로써 겨레문화를 꽃피우게 하신 세종 임금과, 자기 마음을 중심으로 세계가 벌어지는 것이지요. 영적(靈的)인 빛이 없다면, 모든 인간 상황 가운데서 외로움처럼 삭막하고 비참한 상황은 없으리라. 절대 내놓지 못하겠다며 움켜쥐고 있는 것은 없을까? 우리는 다 멋지고 친절한 사람이지만, 우리 모두에게는 짐승같은 면도 있지 않나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